본문 바로가기


NEWS
구단뉴스

이흥실 감독, “상위권 팀과 무승부…좋은 영향 끼칠 것”

2019-08-31

대전 시티즌 이흥실 감독이 광주FC전에 이어 FC안양전 2연속 무실점 무승부에서 희망의 실마리를 찾았다.

대전은 31일 오후 7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6라운드에서 안양과 0-0으로 비겼다.

이흥실 감독은 “오늘도 득점 마무리는 못했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. 공수에서 자기가 할 역할을 잘 해줬다”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. 

지난 26라운드 광주전 0-0 무승부에 이어 2경기 연속 무실점 무승부다. 최하위 대전 입장에선는 나름 의미 있는 결과다. 이 감독은 “광주나 안양은 공격적이고 상위 랭크된 팀들이다. 이 팀들과 대등한 경기, 무실점을 한다면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으니까 실점 안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훈련 때 이야기를 했다. 그런 부분들이 쌓여 2경기 연속 무실점 할 수 있었다고 본다”며 상위 팀들을 상대로 현실적으로 경기를 준비한 점이 성공적이었다고 진단했다. 

K리그는 2주간 A매치 휴식기에 들어간다. 이 감독은 “우리 선수들이 2경기에서 엄청 힘들게 가지고 있는 능력보다 더 많이 뛰었다. 3~4일 잘 쉬고 이런 좋은 부분들을 계속 이어가려 한다면 무실점 경기를 많이 해야 한다. 그리고 득점 부분에서 마무리 미흡한 걸 보완하며 집중적으로 훈련할 계획”이라고 밝혔다. 
 

이전글 대전시티즌, 대덕구노인종합복지관 방문 ‘추석 맞이’ 봉사 활동 실시
다음글 ‘시민속으로’ 대전시티즌, 지역 단체 대상 축구클리닉 실시